상단여백
HOME 해외 아시아 세계는 지금
필리핀, 태풍 사망자 수 81명에 달해
  • Agnès 기자
  • 승인 2018.09.20 07:13
  • 댓글 0

(산사태 피해 지역인 이토곤에서 발굴 작업 중인 수색대원들의 모습 ⓒ AFP=GNN 뉴스통신)

Agnès 기자=AFP 통신은 "필리핀 당국은 19일(현지시간) '수색대원들이 수십 명이 사망했다고 추정된 산사태 지역을 발굴하면서 태풍 망쿳(Mangkhut)으로 인한 필리핀 사망자 수가 81명으로 증가했고 그 수가 세 자릿수에 이를 수도 있다'고 밝혔다"고 보도했다. 

거센 바람과 폭우를 동반한 태풍 망쿳은 주말에 필리핀 북부의 농업 지대를 뒤덮고 여러 가옥에 타격을 가했다.

광산 도시인 이토곤(Itogon)에서 발생한 대규모 산사태에서 발견된 시신들로 인해, 이후 사망자 수는 급증했다. 이토곤에서는 수십 구의 시신이 여전히 진흙 속에 묻혀있다고 보고 있다.

리카르도 잘라드(Ricardo Jalad) 민방위 소장은 AFP에 “목록에 따르면 이토곤에서 59명이 여전히 실종 상태다. 이미 발견된 시신을 더한다면 사망자 수가 100명을 넘을 수 있다”고 전했다.

올해 가장 강력한 태풍인 망쿳은 홍콩도 덮쳤고 중국 남부 광둥성(Guangdong)에서는 4명이 사망했다.

통신은 "이토곤의 수색대원들은 19일 광부들이 사용했던 주거지를 덮친 광대한 진흙 지대를 삽과 맨손으로 땅을 파며 작업을 재개했다"고 밝혔다. 

이 지역은 앞서 약 한 달간 지속적인 장마가 내려 땅이 잠긴 직후였기에 망쿳의 직격탄에 맞기 전에도 재해에 노출된 상태였다.

잔해를 발굴하는 수백 명 중에서 다수가 광부들로 이들은 친구나 가족들을 찾고 있으며 적절한 매장지를 찾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기록 상에서 필리핀을 강타한 가장 치명적인 태풍은 하이엔(Haiyan)으로 지난 2013년 11월 필리핀 중부를 타격해 7,350명 이상이 사망했거나 실종됐다.

Agnès 기자  gnnnews.agnes@gmail.com

< 끝 >
전 세계 모든 도시의 아침을 여는 창! GNN 뉴스통신
[GNN 뉴스통신]
프랑스 AFP Relaxnews 통신사 뉴스 한국 내 독점 배급사
<저작권자 © GNN News Agency,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gnès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중요 뉴스
BTS, 이번에는 영국 차트 석권
[연예/스포츠]
BTS, 이번에는 영국 차트 석권
노트르담 대성당 복원에 몇 십년 걸릴수도
[사회/문화]
노트르담 대성당 복원에 몇 십년 걸릴수도
파리 노트르담 성당 불길에 휩싸여
[해외]
파리 노트르담 성당 불길에 휩싸여
여백
여백
세계는 지금
마크롱, 영국의 브렉시트 지지자 '거짓말쟁이' 조롱
마크롱, 영국의 브렉시트 지지자 '거짓말쟁이' 조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