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스포츠 음악
퀸 멤버 메이, 테일러, 램버트와 북미 ‘랩소디 투어’ 예정
  • Laura Choi 기자
  • 승인 2018.12.04 07:46
  • 댓글 0

(브라이언 메이(왼)과 애덤 램버트 ⓒ AFP Relaxnews=GNN뉴스통신)

LauraChoi 기자=AFP Relaxnews 통신은 “불세출의 영국 락밴드 그룹 퀸(Queen)의 창립 멤버 브래드 메이(Bred May)와 로저 테일러(Roger Taylor)가 내년 북미 투어에 아담 램버트(Adam Lambert)와 합류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이 ‘랩소디’ 투어는 내년 7 월 10 일(현지시간) 브리티시 컬럼비아 주 밴쿠버(Vancouver)에서 시작되며 8 월 말에는 노스 캐롤라이나 주 샬럿(Charlotte)으로 이어진다.

브라이언 메이는 "이번 기회는 대단한 기회다. 우리의 마지막 투어는 가장 야심차게 기획됐으며, 우리에게 최고의 고지를 선사할 예정이다“고 전했다.

티켓은 온라인을 통해 LiveNation.com에서 12 월 7 일(현지시간)부터 판매가 시작되고, 팬 클럽 사전 판매는 하루 전인 6 일에 시작된다.

애덤 램버트(Lambert)와 브라이언 메이, 로저 테일러는 2009 년 아메리칸 아이돌 (American Idol) 피날레에 처음으로 팀을 결성했다. 이후 전 세계 180여 편의 프로그램에서 함께 공연했다.

이번 투어의 기타 라인업은 키보드의 스파이크 에드니(Spike Edney), 기타 베이스의 닐 페어클루(Neil Fairclough)와 타악기의 타일러 워렌(Tyler Warren)에 의해 보조될 예정이다.

Laura Choi 기자  moh.laurachoi@gmail.com

< 끝 >
[GNN 뉴스통신]
프랑스 AFP Relaxnews 통신사 뉴스 한국 내 독점 배급사
<저작권자 © GNN News Agency,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aura Choi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중요 뉴스
‘알라딘’, ‘토이스토리 4’, ‘라이온킹’까지 2019 디즈니 영화 라인업
[연예/스포츠]
‘알라딘’, ‘토이스토리 4’, ‘라이온킹’까지 201...
애플, 텍사스에 10억 달러 규모 캠퍼스 계획 발표
[경제/생활]
애플, 텍사스에 10억 달러 규모 캠퍼스 계획 발표
펜타닐, 미국에서 가장 치명적인 약물로 헤로인 제쳐
[경제/생활]
펜타닐, 미국에서 가장 치명적인 약물로 헤로인 제쳐
여백
여백
세계는 지금
마크롱, 영국의 브렉시트 지지자 '거짓말쟁이' 조롱
마크롱, 영국의 브렉시트 지지자 '거짓말쟁이' 조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