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생활 IT/첨단/과학/기술
현대자동차, '워킹 카' 프로젝트 공개
  • Laura Choi 기자
  • 승인 2019.01.08 08:00
  • 댓글 0

(현대가 공개한 '워킹 카' 프로젝트 ⓒ AFP Relaxnews=GNN뉴스통신)

LauraChoi 기자=AFP Relaxnews 통신은 “현대 자동차가 7일(현지시간) 라스베이거스(Las Vegas)에서 열린 2019 CES(Consumer Electronics Show, 이하 CES)에서 로봇 다리가 달린 자동차가 위험한 지형을 걷거나 기어다니는 모습을 담은 컨셉 사진을 공개했다"고 전했다.

현대 자동차는 전기 자동차와 로봇 기술을 결합한 전례 없는 ‘궁극의 이동성 차량’을 과시했다.

현대자동차의 중역 존 서(John Suh)는 “로봇 공학으로 설계된 자동차가 재해 발생시 생명을 구할 수 있다면 어떨까요?"라 질문을 던지며 "수색 구조와 인도주의적 지원의 필요성이 전 세계적으로 증가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프레스 행사에 전시된 소규모 ‘워킹 카’ 모델에 따르면 바퀴가 달린 4 개의 기계식 다리로 설계됐다.

다리를 통해 높이를 부상시킨 차량은 늘어난 다리를 통해 굴러 갈 수 있거나 차를 높이 수납 할 수도 있다.

현대와 공동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는 산업디자인 컨설팅 업체 선드버그-페러(Sundberg-Ferar)의 데이비드 바이런(David Byron)에 따르면 확장된 다리는 승객들이 자동차에 오르거나 내릴 때 사용될 수 있다고 한다.

현대 측은 "이 디자인은 포유류 식 걷기와 파충류식 보행이 모두 가능하기 때문에 어떤 방향으로든 움직일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고 이야기한다.

바이런은 1.5 미터 높이의 벽을 오르면서도 차체 높이를 유지할 수 있다고 전했다.

현대차는 3 년간 ‘워킹 카’ 연구를 계속해왔으며, 재난 지역 또는 험한 지형에서 부상당한 사람들을 구출할 수 있는 방법을 예로 들었다.

존 서는 “이 차는 이제까지 차량이 통행할 수 없던 곳으로도 이동 가능하다”고 말하며, "이 기술은 비상 사태를 훨씬 능가한다. 장애가 있는 사람들은 이 자동차를 조작해 현관문까지 올라갈 수 있고, 휠체어를 타고도 곧장 굴러 갈 수 있다“고 전했다.

이 차의 가능성은 무한하다고 현대 측은 전했다. 예를 들어 길가에 눈이 내린 고지대를 올라갈 때 차선을 돌아갈 수 있거나 심지어 다른 행성을 탐험하는 데 사용될 수 있다.

오토퍼시픽(AutoPacific) 부회장 다니엘 홀(Daniel Hall)은 현대 자동차 프로젝트가 "흥미롭다"며, 로봇이 이미 군대에서 폭탄을 다루는 데 사용되고 있지만 “(그조차) 특정 상황에서는 등반에 장애가 있을 수 있다”고 지적했다.

현대 자동차에 있어 이 프로젝트는 여타의 경쟁사와 마찬가지로 현대가 혁신을 추구하고 있음을 보여줄 수 있는 기회이기도 하다.

Laura Choi 기자  moh.laurachoi@gmail.com

< 끝 >
전 세계 모든 도시의 아침을 여는 창! GNN 뉴스통신
[GNN 뉴스통신]
프랑스 AFP Relaxnews 통신사 뉴스 한국 내 독점 배급사
<저작권자 © GNN News Agency,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aura Choi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중요 뉴스
1월 말 월식, 2022년까지 마지막 월식일 예정
[경제/생활]
1월 말 월식, 2022년까지 마지막 월식일 예정
마룬 5, 슈퍼볼 하프타임 공연자로 발표
[연예/스포츠]
마룬 5, 슈퍼볼 하프타임 공연자로 발표
아디다스, 해양 플라스틱으로 만든 하키 유니폼 출시
[사회/문화]
아디다스, 해양 플라스틱으로 만든 하키 유니폼 출시
여백
여백
세계는 지금
마크롱, 영국의 브렉시트 지지자 '거짓말쟁이' 조롱
마크롱, 영국의 브렉시트 지지자 '거짓말쟁이' 조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